'터치' 한다감, 섬세한 열연 빛 발하기 시작…존재감 甲

26일 전 한다감

3780aa9eef1160e7183218d46a9b4064_1580282459_1723.jpg
'터치' 한다감의 섬세한 열연이 빛을 발하기 시작했다.

현재 방영 중인 채널A 금토극 '터치'에서 한다감은 재벌가로 살아돌아온 백지윤 역을 맡고 있다. 백지윤의 안타까운 사연들이 서서히 나고 있는 상황.

11일 방송에서 한다감은 여배우로 복귀를 앞두고 자신의 메이크업을 부탁하기 위해 주상욱(정혁)을 찾았다. 그러나 다신 찾아오지 말라고 거절당했다. 상처를 받은 한다감이 주저앉아 눈물을 보였다.

이어 한다감은 남편인 송재희(강호)의 옷을 정리하던 중 주상욱과 함께 일해보려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긴장감과 불안감에 휩싸였지만 앞에선 아무렇지 않은 듯한 행동을 했다. 하지만 방을 나온 한다감은 자신의 과거가 드러날까 불안함을 표했고 몰입도를 끌어올렸다.